bsadmin'골프황제' 우즈, 민간인 최고 영예 자유메달 수상..트럼프"진정한 레전드" bsadmin

이름 : bsadmin
이메일 :
정품인증 코드 :
구매대리점 :
개인정보 :
트럼프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자유메달을 받은 뒤 축하를 받고 있는 타이거 우즈(왼쪽). [UPI=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대통령 자유메달을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우즈에게 메달을 직접 걸어주며 우즈를 "진정한 레전드이자 놀라운 선수"라고 칭송했다고 AP·AFP통신 등이 전했다. 1963년 처음 만들어진 대통령 자유 메달은 미국에서 민간인이 받을 수 있는 최고 훈장이다.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마스터스서 우승한 우즈가 운동선수로서는 역대 33번째, 골프선수로는 4번째로 자유 메달의 영예를 안게 됐다. 현역 선수로서는 우즈가 최초다. 

트럼프 대통령은 "승리를 향한 우즈의 끊임 없는 의지"를 높이 평가하며 "이는 경계를 허물고, 한계에 도전하고, 언제나 위대한 것을 추구하는 미국의 정신을 잘 구현한 것"이라고 표현했다. 메이저대회 15승을 거두기까지 우즈가 겪은 역경을 자세히 소개한 트럼프는 우즈를 향해 "당신의 놀라운 부활과 놀라운 인생, 그리고 스포츠 팬들에게 평생의 기억을 심어준 것"에 축하를 전하며 "다음은 무엇일지 너무나 기대된다"고 말했다. 

기립박수를 받으며 메달을 목에 건 우즈는 시상식에 참석한 어머니와 아이들, 여자친구, 캐디 등에게 고마움을 전하며 울먹였다. 그는 이들에게 "좋을 때와 나쁠 때, 올라갈 때와 내려갈 때를 모두 지켜봤다. 당신들이 아니었으면 내가 여기 있지 못했을 것"이라고 감사를 표시했다. 특히 어머니를 향해 "아버지(2006년 작고)는 이제 여기 계시지 않지만 어머니가 계신다"며 "사랑해요, 어머니"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그는 이어 "버티려고 노력했고 돌아와서 다시 한번 엄청난 골프 경기를 하려고 했다"며 "지난달 마스터스 우승은 지금까지 내 골프 커리어 중 최고의 하이라이트일 것"이라고 말했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  새소식
  • Total 54 Articles, 1 of 3 Pages
  • NO
  • 제목
  • 작성자
  • 날짜
  • 조회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