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sadmin활짝 웃은 고진영...ANA 인스퍼레이션 우승컵 들어올렸다 bsadmin

이름 : bsadmin
이메일 :
정품인증 코드 :
구매대리점 :
개인정보 :



"이 대회에서 우승해 너무 행복한 기억이 될 것 같습니다. 부모님과 할아버니에게 감사드립니다."


고진영(24)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총상금 300만 달러) 우승한 뒤 감격의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고진영은 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 미라지의 미션 힐스 컨트리클럽(파72·6763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를 기록, 최종합계 10언더파 278타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지난달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에서 우승한 고진영은 시즌 2승, 투어 통산 4승째를 달성했다. 생애 첫 메이저 우승을 달성한 고진영은 우승 상금 45만 달러(약 5억1000만원)를 받았다. 

지난해 신인상 수상자 고진영은 올해 6개 대회에 나와 우승과 준우승 각 2회씩 기록했다. 3위에도 한 번 오르는 등 폭발적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 대회에서 한국 선수가 우승한 것은 고진영이 다섯번째다. 2004년 박지은, 2012년 유선영, 2013년 박인비, 2017년 유소연이 정상에 올랐다. 

한국 선수들은 올해 LPGA 투어 8개 대회에서 5승을 합작했다. 앞서 지은희(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양희영(혼다 LPGA 타일랜드), 박성현(HSBC 월드 챔피언십)이 1승씩 나눠가졌다. 

고진영은 18번 홀(파5)에서 약 4m 정도 거리의 버디 퍼트에 성공하며 생애 첫 메이저 우승을 자축했다. 

우승 직후 방송 인터뷰에서 고진영은 "부모님과 할아버지, 다른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며 "한국 선수들이 이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내왔기 때문에 저도 우승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고진영은 또 "매 샷마다 조금씩 긴장해서 편하레 치려고 했고 집중해서 즐기려고 했다. 앞으로도 즐기고 싶다"고 덧붙였다. 

ANA 인스퍼레이션의 우승자는 이 대회 특유의 '포피스 폰드(Poppie's Pond)'로 불리는 연못에 뛰어드는 우승 세리머니를 펼친다. 고진영은 이날 캐디 데이비드 브루커 등과 함께 웃으며 포피스 폰드 연못에 뛰어 들었다. 

고진영에 이어 이미향이 7언더파 281타로 2위에 올랐고 김인경은 5언더파 283타로 공동 4위에 자리했다. 

올해 투어 신인상 후보 이정은(23)은 4언더파 284타로 김효주(24) 등과 함께 공동 6위로 대회를 마쳤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준우승한 박인비(31)는 7오버파 295타로 공동 68위, 세계 랭킹 1위 박성현(26)은 4오버파 292타로 공동 52위에 머물렀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새소식
  • Total 72 Articles, 1 of 4 Pages
  • NO
  • 제목
  • 작성자
  • 날짜
  • 조회
1 2 3 4